싸우는 사서 시리즈


피들리(Feedly) 써보니 신세계 변신기잡


  근래 RSS 리더 서비스, 피들리(Feedly)를 쓰고 있습니다.

  뭐 다들 옛날 옛적부터 RSS 리더기 써오셨을 테지만… 제가 또 이런 사정에 어둡다 보니 이제야 손대게 됐네요. 그리고 막상 손을 대보니까 신세계더라고요. 무지 편해요. 하아… 왜 이 좋은 걸 이제야 썼을까.
  그래서 혹시 저 같은 사람이 또 있을까 봐서… 피들리 쓰기 전에 RSS 리더에 가지던 인식, 그리고 피들리 쓰면서 느낀 점에 대해 좀 끄적여볼까 합니다.



RSS란?

  Rich Site Summary…의 준말로, 간단하게 설명하면 각기 다른 사이트(블로그, 커뮤니티 게시판)의 게시물을 열람할 수 있게 하는 표현 방식입니다. 이글루스와 네이버 블로그의 포스팅, 루리웹 뉴스 페이지를 함께 볼 수 있다고 하면 되겠네요. 사실 RSS는 포맷을 가리키는 것이고 정확히는 뉴스 애그리게이터라고 하는 게 옳을 겁니다(그러나 편의상 RSS로 호칭).

  이 말만 들으면 '뭐 그런 게 굳이 필요 있나…?'라는 생각이 드는데요. RSS의 가장 큰 장점은 일일이 인터넷 서핑하면서 각 사이트의 갱신 상황을 체크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에 있습니다. 갱신됐는지 안 됐는지 알 수도 없는데 매일 같이 커뮤니티 사이트나 블로그 출석하는 수고를 덜 수 있다는 거죠.
  아니 써보니까 매우 편하더라고요. 갱신이 더딘 블로그나 사이트 체크하면서 쓸데없이 허비하는 시간이 확 준 느낌입니다.



럼 그 동안 왜 안 썼어?

  제가 이 RSS 리더의 존재를 알았던 것은 벌써 몇 년은 더 됐는데, 그 동안은 묘한 편견과 거부감이 있어서 쓰지 않았더랬죠.
  왜냐하면 RSS 리더를 쓰려면 따로 리더기 프로그램을 받아서 깐 다음, 복잡한 조정을 해야 되는 줄로만 알았거든요. (턱도 없는 선입관이었습니다만…)
  예를 들어 타입문넷의 자유게시판 RSS 페이지를 들어가면 이런 화면이 떡하니 나옵니다.



이게 다 뭐야


  처음 봤을 때는 웹 페이지가 깨진 줄 알았다고!
  컴맹인 입장에서는 보기만 해도 어버버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런데 알고 보니 웹 기반의 RSS 리더 서비스가 있어서 그쪽을 이용하면 별도의 프로그램을 깔 필요도 없고, 구독하고 싶은 사이트의 RSS 페이지 주소만 복사해서 붙여넣기하면 바로 적용되더군요.
  그렇습니다. 저 화면은 다 무시해도 됐던 겁니다.
  중요한 건 주소창에 뜨는 주소뿐이었던 겁니다.

  복잡한 건 아무것도 없었는데, 그만 저 RSS 페이지의 위압에 눌려서… RSS라는 문명의 이기를 기피해왔었죠. 여러분. 신문물을 받아들이기가 이렇게 어렵습니다. 와하하.



들리(Feedly)



  요렇게 생긴 놈.
  트위터에서 우연찮게 피들리 얘기가 나오기에 아무 생각 없이 써봤는데 이게 물건이지 뭐예요. 아… 대따 편하다.
  제가 이 피들리를 이용할 마음을 먹은 데에는 몇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 피들리는 웹 기반의 RSS 서비스로, 딱히 별도로 프로그램을 깔 필요가 없음.
  • 구글 계정으로 바로 로그인할 수 있어서 회원 가입이 따로 필요 없었음.
  • 스마트폰/태블릿용 어플리케이션도 있어서 모바일 연동 가능.
  • 그리고 레이아웃이 예뻤음. (…)

  그래서 가입해보고 잠깐 써보고 나니 마음에 쏙 들었습니다. 지금은 PC에서든 모바일에서든 피들리를 자주 이용하네요.
  모바일에서 일일이 사이트를 서핑하기가 번거로운데, 피들리를 쓰고 난 뒤로는 피들리 앱에만 들어가면 바로 갱신된 게시물을 미리보기와 링크가 주어지니 아주 편하더군요.



용법


  그냥 가입해서 검색창에다가 주소 그냥 복붙하면 끝입니다.
  이글루스나 네이버 블로그, 티스토리 같은 블로그 서비스는 그냥 주소만 붙이면 되고(블로그 관리자가 RSS 차단하지 않는 한), 타입문넷이나 루리웹 같은 커뮤니티 사이트는 게시판별로 RSS 주소를 제공합니다. 그 RSS 주소를 피들리 검색창에다 넣고 추가하면 그걸로 완료.


  예시로 자주 다니는 두 커뮤니티 사이트의 RSS 페이지를 링크해놓습니다. 흠흠.
  이렇게 주소를 피들리에 등록해놓으면, 앞으로는 굳이 사이트를 개별적으로 돌아다니지 않더라도 피들리에만 들어가면 갱신 상황을 한눈에 체크할 수 있습니다.



체적인 소감

  옛날에는 커뮤니티 한 곳에 진득하니 붙어서 활동하는 식으로 넷 활동을 해왔지만, 요새는 딱히 본진이라고 할 만한 커뮤니티가 없이 이리저리 부평초처럼 떠돌아다니고 있죠. 그러다보니 이래저래 게시판에 불이 붙을 때나 뉴스를 놓칠 때가 많더군요.
  더구나 커뮤니티에 붙어서 활동하더라도, 주전장이 되는 게시판은 사실 한정되어 있는 법이죠. 피들리 이용하고 나니 원하는 게시판의 갱신 상황은 척척 받아볼 수 있으니 무지 편합니다.
  이를 테면 커뮤니티 활동에 있어서 군더더기가 줄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블로그 구독 쪽은 어떠하냐면, 도리어 폭이 넓어졌습니다.
  제 블로그가 이글루스에 있기 때문에 사실 구독하는 블로그는 거의 이글루만으로 편중되어 있었습니다. 이글루스 밸리와 링크된 이글루의 갱신 상황을 쉽게 체크할 수 있으니 활동 범위도 이글루스로 좁아진 거죠. 간혹 관심 있는 다른 블로그 서비스(네이버, 티스토리 등등…)가 있더라도 갱신 상황을 바로바로 체크할 수 없다보니 자연히 발길이 뜸해지더라고요.
  그런데 피들리를 쓰니까 이글루스 외의 다른 블로그들의 갱신 상황도 체크할 수 있어서 구독 범위가 확 넓어졌습니다. 특히 일본 쪽 뉴스 블로그는 일일이 브라우저에다가 즐겨찾기해놓고 매일 출석하지 않으면 정보를 제때 파악 못해서 다소 번거로웠는데, 그런 수고가 확 줄더군요.





  하여튼 이거 쓴 뒤로는 인터넷 서핑 습관이 바뀌고 말았습니다.
  혹시 저처럼 RSS 리더 서비스에 왠지 모를 거리낌이 있었으면 잠깐 그 기분 접어두시고 피들리 한 번 써보세요. 되게 편해요 이거.


덧글

  • 2015/04/11 21:49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5/04/12 00:13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불멸자Immorter 2015/04/12 03:16 # 답글

    오...저도 한번 써봐야겠네요!
  • 에뎀 2015/04/12 19:12 #

    넵! 추천드립니다!
  • 잿달 2015/04/12 03:37 # 답글

    피들리로 보고 왔습니다! ㅋㅋㅋ
    구글리더 사라졌을 때 슬펐지만 피들리에 적응해서 이제 잘 쓰고 있네요. 꽤 좋아요 RSS.
  • 에뎀 2015/04/12 19:12 #

    구독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구글 리더기 쓰시던 분들이 많이 넘어왔다는 말을 들었어요.
  • WeissBlut 2015/04/12 04:07 # 답글

    확실히 RSS 리더가 편하죠.
  • 에뎀 2015/04/12 19:13 #

    흑흑, 그동안 기피하던 게 억울할 지경….
  • ArKaeins 2015/04/12 16:39 # 답글

    오, 피들리 좋죠! 하려고 들어왔는데 예시에 제 블로그가..
    누추한 곳에 들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 에뎀 2015/04/12 19:13 #

    우히히 앞으로도 좋은 글 많이 올려주세요.
댓글 입력 영역


트위터